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새 배너
새 배너
전체 정치 사회/경제 서울권 전국/지방의회 공기업 스포츠/생활/갤러리 문화/연예/방송 인터뷰/칼럼 법원/검찰/경찰 대전/충청/세종 극단뉴스 특별기획 TOP영상 오늘영상 영상 포토영상 커뮤니티
긴급-본사 <한국매일방송TV> 김경환 신임 2대 대표회장 11일 오후 취임
포토영상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겨울 마지막 눈꽃산행 ‘단양소백산’ 추천
2018-02-23 오후 8:04:26 한국매일방송TV mail seoulmaeil@daum.net

    겨울 마지막 눈꽃산행 ‘단양소백산’ 추천


    단양소백산 설경


    홍기억 기자/‘한국의 알프스’ 단양소백산에 막바지 겨울정취를 즐기려는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소백산국립공원에 따르면 2월 등산객 현황은 지난 20일까지 하루 평균 평일 300명, 주말 1300명 등 총 1만8542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대한민국 100대 명산 중 하나인 단양소백산은 전국 백(白)산 가운데 작은 백산이라는 뜻으로 백은 희다, 높다, 거룩하다 등의 의미를 다채롭게 함축하고 있다.  


    사계절 아름다운 풍광을 뽐내는 소백산이지만 겨울설경은 그중에 백미(白眉)로 꼽힌다. 최근 계속된 강추위로 산 정상에서는 한 겨울 못지않은 빼어난 설경을 감상할 수 있다.


    단양소백산의 설경 가운데 가장 으뜸은 산 정상에 핀 상고대(서리꽃)이다. 바다의 산호초를 떠올리게 하는 상고대는 습도와 기온차이로 탄생하는데 전국에 이름난 명산 중에서도 순백미가 뛰어난 단양소백산이 최고로 평가 받는다. 


    비로봉과 연화봉, 국망봉 등 산 정상에서 맞는 일출도 빼놓을 수 없는 절경이다. 군무처럼 일렁이는 운해(雲海)위로 솟아오르는 광경은 한려수도 해돋이와 비견될만하다.  등산 동호인들이 꼽는 단양소백산의 매력은 체력에 맞게 오를 수 있는 다양한 코스다. 


     소백산 등산객


    산 능선을 따라 죽령∼연화봉∼비로봉∼어의곡으로 이어지는 16.4㎞ 구간은 병풍처럼 펼쳐진 호반관광도시 단양의 매력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인기 코스다. 


    이 코스는 능선을 따라 이어져 난이도가 높지 않지만 장시간 산행할 수 있는 체력과 칼바람에 대비한 동절기 장비를 갖춰야만 도전할 수 있다.      


    천동과 새밭에서 출발해 비로봉을 거쳐 반대편으로 하산하는 11㎞구간은 등산 동호인들에게 특히 인기가 높다. 


    등산로 입구에 대형주차장 등 각종 편의시설이 잘 갖춰진데다 향토 음식점과 숙박시설도 늘어서 있어 동호회 결속을 위한 MT 산행코스로도 인기다. 


    천동∼비로봉 코스는 왕복 5시간 정도의 비교적 짧은 산행시간에 계곡을 따라 등산로가 이어져 풍광이 아름다운데다 산세가 무난해 주말이면 등산객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비로봉 정상을 오르기 힘들면 연화봉에 자리한 국내 최초 국립천문대인 소백산천문대를 탐방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제2연화봉 대피소에는 백두대간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전망대가 설치돼 있다.


    군 관계자는 “건강과 추억을 동시에 챙길 수 있는 단양소백산을 겨울 여행지로 추천한다”면서 “등산할 때는 아이젠 등의 안전장구를 갖추고 산행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 * <자매지통합보도> 본 기사는 본사 자매지 <환경전문매체> 환경뉴스119 / <일간>서울매일 / 한국의정신문TV / 서울매일신문TV / 한국여성신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 한국감찰일보 / 서울여성신문TV / 대한변호사신문 / 한국매일방송TV / 강북투데이 등에도 통합 보도 됩니다.

     

    *환경뉴스119  www.newsgreen119.com   *한국의정신문TV  www.hankook3.com      
    *한국여성신문  www.womank.net   *서울매일신문TV  www.seoulmaeil.com   
    *한국매일방송TV  www.hankookmaeil.com   *한국감찰일보  www.hankook2.com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www.koreaes.com   *서울여성신문TV  www.seoulw.net




    <저작권자©<한국매일방송TV>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8-02-23 20:04 송고
    겨울 마지막 눈꽃산행 ‘단양소백산’ 추천
    최근기사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한국매일방송TV / 한국매일신보
    www.hankookmaeil.com

    총괄회장 겸 발행인.편집인 김경환 (대전발행본사 겸 전국본사 회장)
    편집회장 겸 서울본사 회장 김봉근 / 고충처리인 김경환
    청소년보호책임자 김경환 / 서울본부장 진종수

    한국매일방송TV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전아-00265호 (2017.02.07 등록)
    한국매일신보 신문등록번호 대전다-01317호 (2017.03.13 등록)
    환경뉴스119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전-아00264호 (2017.02.07 등록)

    (대전발행본사) 대전광역시 중구 대종로 316번길 26,
    *대전본사 전화 042-255-6660 /대전본사 긴급제보 010-5665-8425
    (서울편집본사) 서울시 강북구 도봉로 150
    *편집본사 전화 02-981-0004 / 서울본부 긴급제보 010-5757-3034
    *긴급제보/광고문의: (대전) 010-5665-8425 / (서울) 010-5757-3034
    *보도자료 송부 이메일: seoulmaeil@daum.net

    <자매지> 한국매일신보/ 환경뉴스119 대표회장 최용근
    서울여성신문/ 서울연예스포츠신문/ 한국여성신문/ 서울의정신문TV
    www.seoulw.net     www.seoules.com     www.seoulm.net    

    Copyrightⓒ 2015 한국매일방송TV & 환경뉴스119 & 서울연예스포츠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