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새 배너
새 배너
전체 정치 사회/경제 서울권 전국/지방의회 공기업 스포츠/생활/갤러리 문화/연예/방송 인터뷰/칼럼 법원/검찰/경찰 대전/충청/세종 극단뉴스 특별기획 TOP영상 오늘영상 영상 포토영상 커뮤니티
긴급-본사 <한국매일방송TV> 김경환 신임 2대 대표회장 11일 오후 취임
포토영상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단양의 또다른 가을 풍경을 따라~~~~!!.
어느새 ‘만추’ … 단양지역 고갯길마다 단풍향연
2017-11-08 오후 3:47:12 한국매일방송TV mail seoulmaeil@daum.net

    홍기억,김용택 기자/

    호반관광도시 단양의 유명 고갯길마다 만추의 향연이 펼쳐지면서 단풍 명소로 인기를 끌고 있다.

    단양군에 따르면 가곡면 보발재와 죽령재, 빗재, 장회재 등 고갯길이 만추의 절경을 뽐내며 가을 나들이객의 시선을 붙잡고 있다.


    보발재 추경


    보발재(일명 고드너미재)는 가곡면 보발리와 영춘면 백자리를 잇는 고갯길로 가을 단풍철 빼놓을 수 없는 드라이브 코스다.

    3㎞ 도로변을 따라 빨갛게 물든 단풍은 주변 산세와 조화를 이루며 가을 색채를 뽐내고 있다.

    정상 전망대에서는 단풍으로 물든 보발재를 한눈에 볼 수 있어 만추의 색채를 담기 위한 사진작가와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보발재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공모해 뽑은 ‘관광사진 100선’ 중 대상을 받은 김재현 작가의 ‘굽이굽이 단풍길’의 작품 배경이다.

    보발재를 내려가면 천태종 본산인 구인사와 온달과 평강의 로맨스가 깃든 온달관광지를 둘러볼 수 있다.

    단풍 드라이브 코스로 방송과 SNS, 인터넷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고갯길을 넘는 차량은 평소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보발재추경


    단양 고갯길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곳이 죽령재다.

    대강면 용부원리와 경북 영주를 잇는 죽령재는 소백산의 아름다운 자태를 구경할 수 있는데다 용부원마을의 고즈넉한 산촌풍경도 감상할 수 있다.

    대강면 직티리에서 방곡리를 잇는 군도 1호선 빗재도 아름다운 풍광을 뽐내고 있다.

    직티리에서 빗재 정상에 이르는 오르막길은 하늘을 가릴 만큼 수풀이 우거져 흡사 원시림 속을 지나가는 듯 착각을 불러일으키곤 한다.

    단성면에서 장회나루를 넘어가는 국도 36호선의 장회재는 구담봉과 옥순봉, 월악산의 단풍이 아름다운데다 단양강에 비쳐진 단풍의 반영이 가을의 정취를 더한다.


    단양단풍가로수길 장회재


    군 관계자는 "단양의 유명한 고갯길은 대부분 소백산 자락에 자리해 자연풍광이 빼어난 게 장점"이라며 "가을 고갯길에서 만나는 오색단풍의 절경을 놓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진설명> 보발재와 장회재 단풍 모습(자료사진)

    <저작권자©<한국매일방송TV>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7-11-08 15:47 송고
    단양의 또다른 가을 풍경을 따라~~~~!!.
    최근기사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한국매일방송TV / 한국매일신보
    www.hankookmaeil.com

    총괄회장 겸 발행인.편집인 김경환 (대전발행본사 겸 전국본사 회장)
    편집회장 겸 서울본사 회장 김봉근 / 고충처리인 김경환
    청소년보호책임자 김경환 / 서울본부장 진종수

    한국매일방송TV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전아-00265호 (2017.02.07 등록)
    한국매일신보 신문등록번호 대전다-01317호 (2017.03.13 등록)
    환경뉴스119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전-아00264호 (2017.02.07 등록)

    (대전발행본사) 대전광역시 중구 대종로 316번길 26,
    *대전본사 전화 042-255-6660 /대전본사 긴급제보 010-5665-8425
    (서울편집본사) 서울시 강북구 도봉로 150
    *편집본사 전화 02-981-0004 / 서울본부 긴급제보 010-5757-3034
    *긴급제보/광고문의: (대전) 010-5665-8425 / (서울) 010-5757-3034
    *보도자료 송부 이메일: seoulmaeil@daum.net

    <자매지> 한국매일신보/ 환경뉴스119 대표회장 최용근
    서울여성신문/ 서울연예스포츠신문/ 한국여성신문/ 서울의정신문TV
    www.seoulw.net     www.seoules.com     www.seoulm.net    

    Copyrightⓒ 2015 한국매일방송TV & 환경뉴스119 & 서울연예스포츠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