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새 배너
새 배너
전체 정치 사회/경제 서울권 전국/지방의회 공기업 스포츠/생활/갤러리 문화/연예/방송 인터뷰/칼럼 법원/검찰/경찰 대전/충청/세종 극단뉴스 특별기획 TOP영상 오늘영상 영상 포토영상 커뮤니티
긴급-본사 <한국매일방송TV> 김경환 신임 2대 대표회장 11일 오후 취임
포토영상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일상도 화보처럼’ 호반관광도시 단양 사진 여행지로 인기 
2017-11-10 오전 10:40:03 한국매일방송TV mail seoulmaeil@daum.net

    홍기억 기자/




    단양강 갈대밭

    호반관광도시 단양의 주요 관광지마다 만추의 정취를 뽐내며 사진작가와 관광객들의 출사(出寫) 명소로 인기를 끌고 있다.

    군에 따르면 단양강 갈대밭과 이끼터널, 도담삼봉, 석문, 온달산성 등지에는 각양각색의

    가을 비경을 렌즈에 담으려는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단양강을 따라 가곡면 덕천향산리에 이르는 10.8구간에 걸쳐 형성된 갈대밭은 북슬북슬한 수술이 이리저리 나부끼며 은빛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이 갈대밭의 백미(白眉)라 할 수 있는 사평마을 인근 약 1.4km 구간은 코발트빛 하늘과 갈대숲이 어우러져 풍경화를 떠올리며 렌즈에 담고픈 충동을 일으킨다.

    산책로를 비롯해 오솔길, 포토존, 쉼터 등 탐방시설도 잘 갖춰져 있고 각종 드라마와 영화 촬영장소로도 인기가 높다.


    이끼터널을 찾은 관광객


    스몰 웨딩촬영 장소로 소문난 이끼터널은 국도5호선 수양개 유물전시관 인근에 자리하고 있는데 도로 양쪽 벽에 이끼가 가득해 낭만적인 사진을 찍기 좋다.

    연인이 손을 잡고 터널 끝까지 걸으면 사랑이 이뤄진다는 재미난 이야기도 전해진다.

    터널 인근엔 만천하스카이워크와 단양강 잔도, 수양개 빛 터널 등 이색 체험을 즐길 수 있는 관광지가 최근 잇따라 개장해 낭만과 재미를 더하고 있다.

    단양팔경의 맏형격인 도담삼봉과 석문도 출사 명소로 추천하기에 손색없다.

    도담삼봉을 배경으로 만들어 놓은 대형 액자조형물은 블로그나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단양을 검색하면 쉽게 찾을 수 있을 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소백산에서 떠오르는 도담삼봉 일출은 금빛 단양강과 물안개가 어우러져 사진작가라면 누구나 한번쯤 찍어보고 싶은 명장면으로 꼽힌다.

    도담삼봉 유원지에서 단양강 상류 쪽으로 5분 정도 계단을 오르면 대형 돌문인 석문을만날 수 있다.


    석문 밖 세상


    석문은 자연의 솜씨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의 조형미와 울창한 숲으로 치장한 자연미가

    조화를 이뤄 사진 찍기 좋은 곳으로 손꼽힌다.

    이 밖에 적성면 현곡리 새한서점과 온달산성, 만학천봉 전망대, 두산양방산 활공장, 사인암, 단양강 잔도 등도 출사 명소로 각광받고 있다.

    군 관계자는 카메라 기술이 좋아지면서 누구나 한번쯤 여행지에서 인생사진을 남기고 싶은 욕심이 생긴다호반관광도시 단양은 계절마다 바뀌는 팔색조 매력으로 최고의 출사 명소로 손꼽힌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한국매일방송TV>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7-11-10 10:40 송고
    ​‘일상도 화보처럼’ 호반관광도시 단양 사진 여행지로 인기
    최근기사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한국매일방송TV / 한국매일신보
    www.hankookmaeil.com

    총괄회장 겸 발행인.편집인 김경환 (대전발행본사 겸 전국본사 회장)
    편집회장 겸 서울본사 회장 김봉근 / 고충처리인 김경환
    청소년보호책임자 김경환 / 서울본부장 진종수

    한국매일방송TV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전아-00265호 (2017.02.07 등록)
    한국매일신보 신문등록번호 대전다-01317호 (2017.03.13 등록)
    환경뉴스119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전-아00264호 (2017.02.07 등록)

    (대전발행본사) 대전광역시 중구 대종로 316번길 26,
    *대전본사 전화 042-255-6660 /대전본사 긴급제보 010-5665-8425
    (서울편집본사) 서울시 강북구 도봉로 150
    *편집본사 전화 02-981-0004 / 서울본부 긴급제보 010-5757-3034
    *긴급제보/광고문의: (대전) 010-5665-8425 / (서울) 010-5757-3034
    *보도자료 송부 이메일: seoulmaeil@daum.net

    <자매지> 한국매일신보/ 환경뉴스119 대표회장 최용근
    서울여성신문/ 서울연예스포츠신문/ 한국여성신문/ 서울의정신문TV
    www.seoulw.net     www.seoules.com     www.seoulm.net    

    Copyrightⓒ 2015 한국매일방송TV & 환경뉴스119 & 서울연예스포츠신문